Skip to content
Kizini Note
2016.11.14 16:51

나 보다 나 다움 _ 11월 이야기

조회 수 1955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소심하다.

소심하다라는 말을 자주 듣게 된다.

소심이란 단어가 듣기 좋지는 않다. 하지만, 듣지 않을수도 없다.

솔직히 소심이란 것의 진정 나에게 어떤 부분인지 알수 없다.

나의 생각과 행동과 말은 항상 변함이 없는데...

소심은 스스로를 알수없고 다만 타인에 의해 익숙해져 가는 것이다.

그리고 솔직이 소심이란 부분을 나와 타인 모두 구분할줄 모른다.

소심하게 보면 소심하게만 보일것이다.

그냥 좋은것만 보고 좋은것만 생각하고 좋은 말만 하고 바른 행동으로 소심하게 지내자.




말을 많이해서 항상 후회를 하게 된다. 

언제나 다짐하지만 언제나 하고나서 후회하며 다시는 안그래야지 하며 다짐한다.

다짐은 뒤에 하는것이 아니라 앞서 하는것이다.

이제 다짐을 했으니 다신 후회하는 다짐이 없기를 다짐한다.


순간 화가 나고, 순간 사랑스럽고, 

삶의 기적은 순간이거늘... 이 순간을 참지 못하여 후회만 쌓이게 된다.

가족을 사랑하여라, 매 순간 마다 찾아오는 기적같은 순간을 놓치지 말고 이 순간을 사랑하여야 한다. 이 순간을 놓치게 되면 또 다른 후회만 쌓이게 된다. 후회의 무게가 감당하기 힘들기 전에 지금 이 순간에 찾아온 삶의 기적을 사랑하고 소중하게 다뤄야 한다. 이 순간은 바로 기적인것이다.


2030년 12월 31일 정년퇴직 입니다.


오늘은 2016년 11월 14일, 5160 일 남았습니다.


회사를 다닌지  8065 일입니다. 


태어나서 16908일을 살면서 삶의 48%가 회사와 함께 보냈습니다.


절반의 삶이 회사라는 사실에 더욱 놀라움이 끔찍함으로 다가옵니다.


남은 5169일을 이대로 이렇게 보낼수 없다는 생각에 가슴이 먹먹해 집니다.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알수 있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Kizini Blog 음식 file KiziniStory 2020.11.29 6646
67 Kizini Blog 힘이 들땐 가끔 멈추고.... KiziniStory 2019.10.17 12234
66 Kizini Note 나 보다 나 다움 _ 11월 이야기 [잘 사는 법] KiziniStory 2017.11.29 17208
65 Kizini Note 나 보다 나 다움 _ 9월 이야기 [답이 없다] KiziniStory 2017.09.13 17847
64 Kizini Note 나 보다 나 다움 _ 7월 이야기 [내 마음대로 삶!!] KiziniStory 2017.07.07 17980
63 Kizini Note 나 보다 나 다움 _ 8월 이야기 [인생... 뭐?] KiziniStory 2017.08.09 18166
62 Kizini Note 나 보다 나 다움 _ 10월 이야기 [게으름도 병이다] KiziniStory 2017.10.19 18377
61 Kizini Family 봄 나들이 file KiziniStory 2016.04.20 18780
60 Kizini Family 전주, 가족여행 file KiziniStory 2016.07.07 19174
59 Kizini Note 나 보다 나 다움 _ 4월 이야기 [시작의 두려움] KiziniStory 2017.04.06 19251
58 Kizini Family 가족사진 (2010) file KiziniStory 2016.05.04 19254
57 Kizini Blog 죽기전에 꼭 해야 할 몇가지들 KiziniStory 2016.10.10 19263
56 Kizini Note 나 보다 나 다움 _ 2월 이야기 KiziniStory 2017.02.13 19411
55 Kizini Family 남자 셋(3) file KiziniStory 2016.07.07 19425
54 Kizini Blog [크리넥스] 시어머니의 불꽃스매싱편 KiziniStory 2016.12.12 19446
53 Kizini PhonCa 아내의 밥상 file KiziniStory 2015.09.08 19519
52 Kizini PhonCa 엄마와 함께... file KiziniStory 2015.09.01 19521
» Kizini Note 나 보다 나 다움 _ 11월 이야기 KiziniStory 2016.11.14 19556
50 Kizini Blog 셀카 file KiziniStory 2016.07.25 19590
49 Kizini Blog [같은듯 다르게] 일상 file KiziniStory 2016.03.25 1964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Powered by Kizini Story / Designed by KiziniStory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